2019.10.0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5.1℃
  • 박무대전 23.4℃
  • 박무대구 23.6℃
  • 울산 23.1℃
  • 천둥번개광주 20.7℃
  • 부산 22.4℃
  • 흐림고창 22.6℃
  • 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24.7℃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교육뉴스

‘전문가에게 듣는 학부모교육’ 9월부터 매달 1회실시

서울교육청, 1,200명 학부모의 자녀교육 역량 강화를 위해 운영

서울시교육청은 1,200명의 학부모를 대상으로  '전문가에게 듣는 학부모교육'을 9월부터 12월까지 월 1회씩 실시하고 있다.

이번 학부모 교육은 학부모의 수요가 높은 미래교육과 교양강좌를 주제로 학부모가 전문강사를 직접 만나 교육의 주체로서 학부모의 자녀교육 역량을 강화하고 최신 경향의 학부모 교육으로 서울교육에 대한 만족도를 제고하며 학부모의 교육참여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계획하였다.

 

 

지난 9월에는 석철진 교수의 ‘사(思)고치며 미래로(路) - 학부모의 생각이 바뀌면 학생의 미래가 행복합니다’를 진행했으며 10월 정지훈 교수의 ‘내 아이가 만날 미래’, 11월 조승연 작가의 ‘창의력, 인문학에서 찾다’, 12월 오연호 대표의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로 총 4회에 걸쳐 진행한다.

서울교육청은 이번 교육을 통해 학부모의 자녀교육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자녀교육에 대한 자존감을 고취할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앞으로도 서울시교육청은 학부모의 다양한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교육으로 학부모교육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학원 일요휴무제에 대한 나의 의견은?
일요일에는 학원운영을 할 수 없게 되는 ‘학원 일요휴무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이해관계자는 물론 학생, 학부모, 각계의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할 수 있는 이 문제를 숙의민주주의 공론화 사업을 통해 본격 추진한다. 서울교육정책의 미래와 관련된 주요 혁신 교육 정책안에 대해 일반 시민, 전문가, 학생, 학부모, 교사 등 각계각층의 의견을 듣고 공개 논의하는 ‘서울교육 공론화 사업’을 추진하는 서울시교육청은 공론화추진위원회(위원장 임승빈 외 7인)와 자문위원회(10인)를 구성하고 ‘학원 일요휴무제’에 대한 공론화를 추진한다. 이번 공론화는 ‘학원 일요휴무제’의 성격(찬․반 대립과 법 개정 사안 등)을 고려할 때 찬반의견분포를 확인하되, 단순 양자택일이 아닌 의제에 대한 종합적 이해를 바탕으로 쟁점 해소를 위한 방향과 대안 모색 및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 초점을 둔 공론화를 지향하게 된다. 시민참여단 구성 원칙 확정을 통한 시민참여단 200명을 구성하였다. 시민참여단은 교육 3주체 (학생․학부모․교사)와 일반 시민으로 구성하며, 세부 구성 비율은 학생의 선택권 강화와 잠재적 수요 대상자인 초등학생 10명을 포함하는 △학생(40%) △학부모(30%) △교사(1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