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2 (목)

  • 흐림동두천 21.5℃
  • 흐림강릉 21.9℃
  • 흐림서울 22.5℃
  • 대전 20.8℃
  • 흐림대구 20.0℃
  • 울산 21.7℃
  • 흐림광주 24.0℃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23.6℃
  • 흐림제주 24.4℃
  • 흐림강화 21.2℃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2.3℃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교육계 이슈

7개 대학창업펀드 투자조합 202억원 조성

교육부, 2019년 대학창업펀드 투자조합 선정결과 발표

정부 150억 원 출자, 대학창업기업의 초기 자금난 해소 등 효과

대학창업펀드 조합으로 7개 조합이 선정돼 규모 202억원의 펀드를 운용하게 된다.

대학창업펀드는 학생(학부‧대학원생) 창업기업, 교원 창업기업, 대학 자회사 등 대학 내 창업 기업의 초기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75%)와 대학 등(25%)이 함께 조성한 펀드.

교육부와 한국벤처투자㈜(대표 이영민)는 2019년 대학창업펀드 투자조합으로 ▲연세대 기술지주, ▲전남대 기술지주, ▲광주지역 대학연합 기술지주, ▲숭실대 기술지주, ▲충북대 기술지주, 서울과기대기술지주, 벤처박스주식회사, ▲ 대경지역대학공동 지줄지수, 와앤ㅇ다처, ▲부산대 기술지주, ▲한양대 기술지수 등 7개 조합을 선정·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7개 조합은 올해 말까지 조합 결성 절차를 거쳐 초기 대학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에 나서게 된다.

대학창업펀드는 지난 2년간 11개 조합 445.2억원 규모의 펀드가 결성되어 투자 중에 있으며, 이번에 선정된 조합을 포함할 경우 18개 조합 647억 원 규모로 확대됐다.

올해 총 12개 조합이 사업을 신청하여 평균 1.7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모태펀드 운용 전담회사인 한국벤처투자㈜가 두 차례 심의를 통해 대학의 창업 지원 의지, 펀드 운용 능력 등 다양한 요소를 평가하였다.

올해 사업의 정부 예산은 150억 원으로, 이 중 작년에 선정되지 않은 기술지주회사에 75억 원을 배정하였다.

임창빈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대학의 창업 인재들이 자금을 구하지 못해 창업으로 이어지지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대학창업펀드로 인해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