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1.3℃
  • 흐림강릉 24.4℃
  • 흐림서울 23.2℃
  • 구름조금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7.5℃
  • 흐림고창 27.1℃
  • 구름조금제주 28.6℃
  • 흐림강화 22.6℃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조금금산 27.9℃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30.5℃
  • 흐림거제 28.6℃
기상청 제공

교육프로젝트

'한 학기 한 권 읽기' 영향, 어린이청소년 문학 도서 독자 증가

예스24, 최근 5년간 어린이 및 청소년 문학 도서 판매량 집계 결과

매학기마다 국어 시간에 한 권의 책을 읽는 ‘한 학기 한 권 읽기’ 수업이 초중고 교과과정에 순차적으로 적용되면서 어린이와 청소년 문학 도서를 찾는 독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스24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간 1월부터 8월 사이의 어린이 및 청소년 문학 도서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한 학기 한 권 읽기 교육 방침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2018년의 어린이 문학 내 동화책 판매량은 87만여권, 청소년 문학 도서 판매량은 23만여권으로 2017년 동기 대비 각각 13.5%, 11.1%씩 증가했다. 2019년 어린이 및 청소년 문학 도서 판매량은 각각 107만여권, 27만여권으로 24%, 16.9%의 증가율을 보이며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청소년 분야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20위권 내 문학 도서가 차지하는 비율이 2015년 1월부터 8월 31일까지는 10권이었으나 2019년에는 18권으로 대폭 늘어났다.

도서 목록을 살펴보면 <우아한 거짓말>, <모모>, <시간을 파는 상점>, <기억 전달자>, <자전거 도둑>, <위저드 베이커리> 등 스테디셀러가 2019년 베스트셀러에도 이름을 올리며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어쩌다 중학생 같은 걸 하고 있을까>, <체리새우 : 비밀글입니다>, <방관자>, <처음엔 사소했던 일>과 같은 학교 생활 속에서의 관계를 주제로 한 문학 도서가 순위권에 들기도 했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