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3.3℃
  • 구름조금서울 -6.9℃
  • 대전 -4.7℃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2.3℃
  • 광주 -3.7℃
  • 맑음부산 -1.6℃
  • 흐림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2.7℃
  • 맑음강화 -6.1℃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4.9℃
  • 흐림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교육뉴스

서울 중학교 결원현황 홈페이지 통해 안다!

서울교육청, 6일부터 결원 정보 공개 및 전학신청 다양화

앞으로 서울에서는 중학교 결원 정보가 공개되고 전학신청 방법이 다양화된다.

서울시교육청은 6일부터 전학 가능한 중학교의 결원 현황을 서울시교육청와 산하 11개 교육지원청 홈페이지와 연계된 웹사이트를 통해 매일 공개한다.

이전에는 전학가려는 학교의 결원 여부에 따라 전학이 제한됨에도, 학교별 결원 현황이 공개되지 않아 학부모가 교육지원청이나 학교에 개별적으로 알아보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으나 중학교 결원 현황이 웹사이트에 공개되면 학교별, 학년별 결원 현황을 누구나 인터넷을 통해 확인할 수 있게 되어 학생과 학부모의 학교 선택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학교 결원 공개 웹사이트는 서울시교육청 대표 홈페이지와 11개 교육지원청 홈페이지의 ‘중학교 결원현황 공개’ 메뉴를 통해 접속 가능하다. 매일 17시 기준으로 업데이트되는 학교별, 학년별 결원 현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학부모가 알아야 하는 전학 정보 등을 웹사이트를 통해 빠르게 안내받을 수 있다.

또한, 서울교육청은 중학교 결원 공개와 동시에 전학 신청 방법도 대폭 개선한다. 그동안 주소지 관할 교육지원청에 방문해야만 가능했던 전학 신청 방법을 개선하여 팩스·우편을 통해서도 가능하도록 다양화한다. 이는 학부모가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전학 신청할 수 있어 민원 편의성이 상당히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교육청은 “중학교 결원 공개 웹사이트 개통을 통해 학부모의 정보 접근성과 개방성을 확대하고, 전학 신청 방법 다양화를 통해 전학신청에 따른 편의성을 크게 제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미지

청년

더보기
문체부, 청년 미술 인재 채용 사립미술관 50여개관 공모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한국사립미술관협회(회장 김재관)와 함께 23일까지 '사립미술관 예비 학예인력 지원사업(이하 예비 학예인력 사업)'에 참여할 사립미술관을 모집한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예비 학예인력 사업'은 미술관 관련 학과 졸업생과 준학예사 필기시험 합격자 등 예비 학예인력에 약 1년간 미술관에서 현장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학예사는 미술관·박물관에서 전시 기획, 연구, 교육 프로그램 개발, 작품 조사, 소장품 관리 등 전문적 업무를 수행하는 이들을 말한다. 미술관에서는 학예사를 채용할 때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제6조에 따른 학예사 자격증을 중요 요건 중 하나로 활용하고 있다. 학예사 자격증을 취득하려면 필기시험 합격 또는 석사·박사 학위뿐 아니라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상 '경력인정 대상 기관'에서 1년 이상 근무한 실무 경력이 필요하다. 이에 '예비 학예인력 사업'은 실무 경력이 필요한 예비 학예인력들에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는 전국의 사립미술관 및 사립대학미술관 중 '박물관·미술관 학예사 운영 위원회가 지정한 '경력인정 대상 기관'을 대상으로 참여 미술관 50여개관을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