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맑음동두천 23.0℃
  • 맑음강릉 31.8℃
  • 연무서울 23.2℃
  • 맑음대전 29.9℃
  • 맑음대구 35.0℃
  • 구름조금울산 28.7℃
  • 맑음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23.2℃
  • 맑음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22.4℃
  • 흐림강화 17.6℃
  • 맑음보은 29.4℃
  • 맑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32.8℃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교육뉴스

[2020년도 교육부 예산안] 고등교육 재정 확충과 미래인재 양성

◎ 미래사회·산업수요 대응위한 고등교육 재정 확충

대학이 미래사회‧산업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기본 역량을 제고하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대학혁신지원 예산을 41.3% 증가한 총 9,035억원으로 증액했다. 이를 위해 ▲ 자율협약형 대학(131개교)의 혁신지원비를 교당 평균 40.84억원 → 49.92억원으로 22.2% 인상하고, ▲ 역량강화형 대학(12개교)의 혁신지원비를 교당 평균 24.67억원 → 30.20억원으로 22.4% 인상하며 ▲ 지자체-지역대학이 공동의 노력으로 지역의 지속가능한 자율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혁신

전문대학의 교육여건을 개선하고 급격한 산업구조 변화와 평생직업교육 수요에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예산안은 작년 대비 34.4% 증가한 3,908억원을 편성했다. 이에 따라 ▲ 자율협약형 대학(87개교)의 혁신지원비는 교당 평균 29.99억원 → 39.78억원으로 32.6% 인상하고, ▲ 역량강화형 대학(10개교)의 혁신지원비는 교당 평균 13.00억원 →17.24억원으로 32.6% 인상하며, ▲ 지역 학습자들에게 맞춤형 후학습과정을 제공하는 후진학선도형 대학을 기존 15개교→25개교로 10개교 확대 선정할 계획이다.

국립대학은 지역 혁신의 거점으로서 고등교육 공공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기초‧보호학문 육성 및 지역별 강점분야 연구‧교육 역량 강화, 지역인재 양성 등을 집중 추진할 계획이다. 여기에 1,500억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대학 내 산학연협력 문화를 조성하여 대학이 혁신성장을 이끌 인재양성 및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산학연협력 고도화 사업을 대폭 확대한다. 작년 2,925억원에서 764억원 증액한 3,689억원이 배정됐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인재양성을 위한 혁신선도대학을 확대하는 등 미래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하는 산업수요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을 확대하고, 대학이 보유한 다양한 창의적 자산의 산업계 이전․사업화를 촉진하고, 대학의 기술이전․사업화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다각도로 지원하게 된다.

 

 

◎ 혁신성장 이끌 미래 핵심인재 양성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두뇌한국(BK21) 사업의 4단계 사업 출범을 앞두고 2020년에는 3,839억원의 정부 예산안을 확정헸다. 이 예산으로 4단계 사업에서는 인력양성 규모를 연간 1만7천명에서 1만9천명으로 2,000명 확대하고, 석‧박사생이 연구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연구장학금 지원 단가를 인상할 예정이다. 또한, 대학원 본부 중심으로 대학원 교육‧연구 제도를 혁신하여 연구중심대학 체제로 전환하고, 학문 분야 간 융‧복합 연구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대학원 혁신지원비를 신설(연간 529억원)한다. 이번 정부안 기준으로, BK21사업의 연간 사업비는 당초 2,720억원 수준(3단계)에서 4,080억원(4단계)으로, 1.5배(+1,360억원) 정도로 대폭 증가하게 된다.

학문후속세대의 안정적 연구 지원을 강화하고, 학문 균형 발전을 유도하기 위한 학술·연구지원 사업을 확대한다.

‘인문사회학술연구교수 연구지원’ 사업 등 인문사회분야 박사급 연구자들이 단절 없이 연구 활동에 몰입할 수 있도록 연구안전망 구축을 강화하고 박사후연구자 연구지원(817→1,194개 과제), 대학중점연구소 지원(90→114과제), 창의‧도전 및 보호연구지원(1,627→2,327개 과제) 등 대학의 이공학 학술연구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대학의 학술DB 라이선스 구독지원(28종→38종) 등 학술자원 공동활용 예산을 증액하고, 대학 연구윤리 지원센터 등 대학의 연구윤리 확립을 지원하기 위한 교육‧컨설팅을 확대하고 국내‧외에 산재한 한국학 관련 DB를 통합한 「(가칭) 한국학자료 통합센터」구축을 위한 정보화전략계획(ISP)를 추진하고, 해외 주요국가의 한국학 연구소를 공공외교의 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대학 강사 제도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대학 강사 방학 중 임금(2개 학기분) 및 퇴직금을 지원하고 대학 내 강의 기회를 얻지 못한 강사 및 신진연구자 등에게 대학 평생교육원에서의 강의 기회를 제공하여 교육 경력이 단절되지 않고, 대학의 평생교육기능이 강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포토뉴스

더보기

미래교육

더보기
미래 지식정보사회의 과학인재 키우는 교육으로 나간다!
4차 산업혁명시대 미래의 지능정보사회의 소양을 갖추고 세계를 선도하는 인재를 양성하려는 교육부의 계획이 나왔다. 교육부는 27일 ‘과학·수학·정보·융합 교육 종합계획(2020~2024)’을 발표했다. 이번 종합계획에 따르면 인공지능(AI), 가상·증강 현실(VR·AR) 등 최첨단 에듀테크 기술을 교육 현장에 본격적으로 도입해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과학실’을 2024년까지 모든 학교에 구축하고, 발전하는 첨단 과학을 학생들이 직접 체험하며 학습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수학 학습 지원 시스템’을 통해 정확한 학습 진단 및 맞춤형 학습을 제공하여, 학생들이 수학을 포기하지 않고 즐겁게 학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학생들이 어려워하는 개념을 시각화 자료 및 체험을 통해 학습할 수 있도록, 가상·증강현실(VR, AR) 등 최첨단 에듀테크를 활용한 다감각적 수업 자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종합계획에는 미래 지능정보사회를 이끌어갈 과학·수학·정보 핵심 인재를 발굴·양성하기 위한 체계적인 계획들도 담겨있다. 신(新) 과학기술 분야 영재의 조기 발굴 및 성장을 위해 과학고와 영재학교의 역할을 재정립 하는 등 체계적인 영재교

은둔형 외톨이를 극복하기 위하여...-K2 방문기②
은둔형 외톨이를 극복하기 위하여...-K2 방문기② 어색할 수 있는 첫 만남이고 심지어 일본인 대표님과 활동가 선생님이셨는데도, 한국말도 잘하시고, 서로를 이해하고 있다는 느낌 때문인지 잠깐의 인사만으로도 금세 질문과 대답이 오고 갈 수 있었다. 많은 질문과 대답이 오고 갔지만, 정보전달 위주의 내용은 얼마든지 인터넷으로도 얻을 수 있으므로, 인상적이었던 정보들을 조합하여 본다. 1. K2 는 청년들의 종합적인 지원을 하는 단체이다! K2는 등교 거부, 은둔형 외톨이들을 위한 대안학교이자 상담실이자 직업훈련학교다. 청년들과 함께 살고, 함께 일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을 만들어 가는 사회적 기업으로 정의할 수 있겠는데, 일단 함께 살면서 서로 만나고 부대끼는 경험을 할 수 있는 '현장' 이 중요하다고 한다, ‘우리는 함께 활동하는 것이 은둔형 외톨이들에게 가장 시급하면서도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는 코보루 대표님의 말씀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2. K2는 약속이 있다. 7시 30분에 일어나 다같이 밥 먹고 회의하고 청소한다는 규칙! 그 약속만 지킨다면 다른 것은 방해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고 한다. 서로의 약속을 인정하면서, 방해받지 않을 자유

은둔형 외톨이를 극복하기 위하여... K2 방문기①
은둔형 외톨이를 극복하기 위하여... K2 방문기① 최근 주변에서 니트족, 히키코모리, 은둔형 외톨이 등의 단어들을 듣는 일이 잦아졌다. 장기화된 구직난, 입시 위주의 교육환경, 성과 위주의 사회적 평가 시스템 등의 직접적인 원인을 추측해 보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지만, 그 실태나 해결책 등에 대한 정보는 찾기가 어렵다. ‘히키코모리’ 가 일본의 특수한 문제라고 생각했던 우리 사회는 갑자기 우리나라의 ‘은둔형 외톨이’라는 문제가 수면위로 오르자 당황하기 시작한 듯 보인다. 복지부 차원에서 실태 조사를 실시하기도 하고 각 지자체에서 조례를 논의하기도 하지만 아직 시작단계에 불과해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방송에서 ‘은둔형 외톨이’에 대하여 자주 다뤄지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저도 주변에 그런 친구 있어요.’, ‘저의 친척도 있어요.’부터 시작하여 ‘사실은 우리 자녀가...’, ‘사실은 제가...’하고 많은 사람들이 스스로 고민을 털어놓게 되었을 때, 비로소 우리는 그 문제를 다룰 수 있게 되는 것이고, 그 문제를 편견없이 다룰 수 있을 때야 비로소 도울 수 있는 방법도, 개인적, 국가적 해결책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이미지

청년

더보기
남해군, 청년과 주민이 만나 새로운 어촌문화 조성
경남 남해군이 해양수산부 주관 '2021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선정된 사업은 ▲석교권역 어촌종합개발사업 ▲문항 漁울림마을 조성사업 ▲시군역량강화사업으로 내년부터 2025년까지 국비 64억5천200만원 등 총사업비 92억이 투입된다. 이는 경남도 7개 선정지구 전체 예산 213억 중 약 45%를 차지하는 것으로, 남해군은 도내에서 최다 사업에 선정되는 동시에 최대 사업비를 확보하게 됐다. 해양수산부 역점시책인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을 통해 어촌 정주여건 개선과 어촌 소득증대, 지속발전 가능한 어촌경제를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석교권역 어촌종합개발사업은 '석교 어민과 청년이 만나 새로운 어촌문화를 만들다'라는 비전으로 청년 창업과 청년들의 마을 정착을 지원하는 운영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 인구를 유입하고 일자리 창출 및 주민소득증대, 마을 인구 증대와 연계하는 등 청년들이 가꾸는 남해군의 대표적인 청년친화마을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앞세워 특색 있는 사업으로 주목을 받았다. 문항 漁울림마을 조성사업은 '갯벌에 반하고 이웃에 반한다. 문항홀릭'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개방적인 공동체 운영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젊은 귀어·귀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