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8.9℃
  • 구름많음서울 28.3℃
  • 구름많음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7.8℃
  • 흐림울산 25.3℃
  • 흐림광주 27.2℃
  • 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7.6℃
  • 흐림제주 28.5℃
  • 구름조금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8.1℃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6.3℃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교육프로젝트

내가 경험한 국제교류를 동영상으로...

‘2019년 청소년 국제교류활동 UCC 공모전’ 26일 접수 시작

내가 직접 경험한 국제교류활동 UCC로 공모전에 도전해 보는 건 어떨까?

여성가족부(장관 진선미)는 청소년들이 직접 경험한 국제교류활동의 의미를 널리 공유하기 위해 ‘2019년 청소년 국제교류활동 UCC 공모전’을 최초로 실시한다.

공모주제는 ▲스스로 기획하고, 도전한 교류 활동 도전기 및 성공담 ▲ 교류활동을 통한 나의 성장이야기 ▲국내외 청소년 교류 활동 정책 제안 ▲한국에서 외국인 친구 만들기 등 국내외에서 경험한 국제교류활동의 의미와 가치를 담아낸 내용에 대해 응모자가 자유롭게 선정할 수 있다.

이번 공모전은 여성가족부에서 주최한 국제교류활동 참여 경험이 있는 참가자(연령무관)나, 청소년 국제교류활동에 관심 있는 9세에서 24세 사이의 청소년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공모 방법은 청소년 국제교류활동 경험을 토대로 직접 제작한 동영상 콘텐츠를 청소년국제교류네트워크(http://www.youth.go.kr/iye) 누리집에서 내려 받은 제출 양식과 함께 8월 26일(월)부터 10월 20일(일)까지 기관 이메일(kyec@kywa.or.kr)로 제출하면 된다.

작품유형은 광고, 일상기록(브이로그), 인터뷰 형식의 기록영화(다큐멘터리), 이야기가 있는 드라마, 춤과 노래가 담긴 음악영상물(뮤직비디오) 등 형식에 제한 없이 동영상 형태의 순수창작물이면 가능하다.

공모전에 참여한 작품에 대해서는 교류 활동 정책 및 미디어 전문가의 심사를 통해 최종 8점의 우수작을 결정해 최우수상(여성가족부 장관상) 2점 각 50만 원, 우수상(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이사장상) 2점 각 30만 원, 장려상(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이사장상) 4점 각 10만 원을 수여한다. 수상작은 유튜브 등 기관 및 수상자 개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온라인을 통해 홍보될 예정이다.

공모전 참여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청소년국제교류네트워크(http://www.youth.go.kr/iye)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청소년교류센터(☎ 02-330-2894)를 통해서도 안내 받을 수 있다.


내년 마이스터고 고교학점제 우선 도입
내년부터 전국 마이스터고 51개교부터 고교학점제가 우선 도입된다. 고교학점제란 학생들이 진로에 따라 다양한 과목을 선택‧이수하고, 누적 학점이 기준에 도달할 경우 졸업을 인정받는 교육과정 이수‧운영 제도. 교육부는 2020학년도에 산업현장 중심의 교육과정이 탄력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마이스터고부터큼 학점제를 우선적으로 도입하고, 앞으로 특성화고와 일반고에 연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의 계획에 따르면 2020년에 마이스터고를 시작으로 2022년에 특성화고‧일반고 등 학점제 제도 부분 도입, 2025년에 전체 고교 본격 시행한다는 것. 고교학점제는 급변하는 직업세계와 고용구조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미래역량을 함양하는 직업교육 체제로의 전환이 요구됨에 따라 기존의 경직적인 학과 운영 체제의 한계를 극복하고, 미래 신산업 수요 반영 및 학생들의 다양한 진로·적성을 고려한 직업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도입할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마이스터고는 전문적인 직업교육의 발전을 위하여 산업계의 수요에 직접 연계된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을 목적으로 하는 ‘산업수요 맞춤형 고등학교’로 마이스터고에 학점제를 도입함으로써 신산업 분야 등에 필요한 역량을 함양할 수 있는 과목

경기 학생들 일본 과거사 사과요구와 일본 제품 불매운동 참여 찬성 79.9%
경기도민들은 최근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서 ‘학생들이 일본의 과거사 사과요구, 일본 제품 불매운동 참여’하는 것에 대해 10명 중 7명(79.9%)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노동자 배상 문제 등 일본 과거사에 대한 학교 교육 확대’를 묻는 질문에 경기도민의 10명중 8명(88.3%)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교육청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다. 경기교육청 김주영 대변인은“최근 한일 간 관계에 있어 학생들이 일본의 과거사 사과요구 및 불매운동 참여에 대한 생각을 자발적으로 표현하고 있으며, 아울러 현재 진행 중인 역사캠프 참여를 통해서도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경기교육청은 우리의 근현대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여 학생들이 주도적인 역사인식을 정립하고, 미래사회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학생중심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학교민주주의와 관련해서 ‘학교 운영 및 교육활동에 있어 학교가 교육부와 교육청으로부터 자율성을 갖고 운영’될 필요성에 대해 10명중 8명(80.6%), ‘학생이 학교교육과정의 계획・운영・평가에 참여하고 책임지는 것’에 대해서도 81.1%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