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2℃
  • 구름조금강릉 29.6℃
  • 구름조금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29.2℃
  • 천둥번개대구 25.0℃
  • 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8.3℃
  • 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28.7℃
  • 흐림제주 30.7℃
  • 맑음강화 28.6℃
  • 구름많음보은 28.8℃
  • 구름많음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25.5℃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교육프로젝트

북을 두드리며 자존감과 행복함을 높이다!

중앙청소년수련원, 세로토닌문화 모듬북 캠프 운영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원장 김전승)은 전국 중학교 세로토닌드럼클럽 소속 사회배려청소년과 일반청소년이 함께하는 ‘사람, 사랑 세로토닌드럼클럽 모듬북 캠프’가 25일 4차를 마지막으로 성공리에 마무리된다고 밝혔다.

5월부터 각 2박 3일 일정으로 개최했던 이번 캠프는 23일부로 마지막 캠프가 종료되며 그동안 참가한 학교와 학생은 전국 54개교 852명이다.

중앙청소년수련원과 세로토닌문화는 2012년부터 학교부적응 청소년에게 북이라는 악기로 청소년들의 생각과 행동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캠프는 일반청소년과 함께 생활하며‘우리’라는 생각을 키워 여럿이 한데 모인 집단 속 구성원이라는 자신감을 높여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도록 돕고 있다.

주요프로그램으로는 모듬북에 대한 이해와 연주방법, 장단과 가락 익히기, 모듬북 공연 만들기, 모듬북 공연발표 등 다채롭다.

참가 청소년은 일정동안 12시간이상 북을 두드리고 옆 친구 북소리를 공유하며 협주를 통해 다른 참가자와 공감하였다.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김전승 원장은 “북을 두드리며 느낀 열정과 긍정 에너지 속에서 새로운 자신을 발견하고 자신감을 얻었길 바라며, 수련원은 청소년 활동프로그램을 지속해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마이스터고 고교학점제 우선 도입
내년부터 전국 마이스터고 51개교부터 고교학점제가 우선 도입된다. 고교학점제란 학생들이 진로에 따라 다양한 과목을 선택‧이수하고, 누적 학점이 기준에 도달할 경우 졸업을 인정받는 교육과정 이수‧운영 제도. 교육부는 2020학년도에 산업현장 중심의 교육과정이 탄력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마이스터고부터큼 학점제를 우선적으로 도입하고, 앞으로 특성화고와 일반고에 연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의 계획에 따르면 2020년에 마이스터고를 시작으로 2022년에 특성화고‧일반고 등 학점제 제도 부분 도입, 2025년에 전체 고교 본격 시행한다는 것. 고교학점제는 급변하는 직업세계와 고용구조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미래역량을 함양하는 직업교육 체제로의 전환이 요구됨에 따라 기존의 경직적인 학과 운영 체제의 한계를 극복하고, 미래 신산업 수요 반영 및 학생들의 다양한 진로·적성을 고려한 직업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도입할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마이스터고는 전문적인 직업교육의 발전을 위하여 산업계의 수요에 직접 연계된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을 목적으로 하는 ‘산업수요 맞춤형 고등학교’로 마이스터고에 학점제를 도입함으로써 신산업 분야 등에 필요한 역량을 함양할 수 있는 과목

경기 학생들 일본 과거사 사과요구와 일본 제품 불매운동 참여 찬성 79.9%
경기도민들은 최근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서 ‘학생들이 일본의 과거사 사과요구, 일본 제품 불매운동 참여’하는 것에 대해 10명 중 7명(79.9%)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노동자 배상 문제 등 일본 과거사에 대한 학교 교육 확대’를 묻는 질문에 경기도민의 10명중 8명(88.3%)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교육청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다. 경기교육청 김주영 대변인은“최근 한일 간 관계에 있어 학생들이 일본의 과거사 사과요구 및 불매운동 참여에 대한 생각을 자발적으로 표현하고 있으며, 아울러 현재 진행 중인 역사캠프 참여를 통해서도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경기교육청은 우리의 근현대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여 학생들이 주도적인 역사인식을 정립하고, 미래사회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학생중심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학교민주주의와 관련해서 ‘학교 운영 및 교육활동에 있어 학교가 교육부와 교육청으로부터 자율성을 갖고 운영’될 필요성에 대해 10명중 8명(80.6%), ‘학생이 학교교육과정의 계획・운영・평가에 참여하고 책임지는 것’에 대해서도 81.1%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