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8.2℃
  • 황사서울 6.3℃
  • 황사대전 8.4℃
  • 맑음대구 10.6℃
  • 맑음울산 11.5℃
  • 황사광주 9.1℃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1.8℃
  • 구름많음강화 6.4℃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7.4℃
  • 맑음강진군 9.8℃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미래교육

경기 학생들 일본 과거사 사과요구와 일본 제품 불매운동 참여 찬성 79.9%

경기교육청, 일본 과거사 교육과 불매운동 등 학생 참여,

경기도민들은 최근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서 ‘학생들이 일본의 과거사 사과요구, 일본 제품 불매운동 참여’하는 것에 대해 10명 중 7명(79.9%)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노동자 배상 문제 등 일본 과거사에 대한 학교 교육 확대’를 묻는 질문에 경기도민의 10명중 8명(88.3%)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교육청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다.

경기교육청 김주영 대변인은“최근 한일 간 관계에 있어 학생들이 일본의 과거사 사과요구 및 불매운동 참여에 대한 생각을 자발적으로 표현하고 있으며, 아울러 현재 진행 중인 역사캠프 참여를 통해서도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경기교육청은 우리의 근현대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여 학생들이 주도적인 역사인식을 정립하고, 미래사회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학생중심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학교민주주의와 관련해서 ‘학교 운영 및 교육활동에 있어 학교가 교육부와 교육청으로부터 자율성을 갖고 운영’될 필요성에 대해 10명중 8명(80.6%), ‘학생이 학교교육과정의 계획・운영・평가에 참여하고 책임지는 것’에 대해서도 81.1%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교육청이 학생인권조례, 생활인권규정, 학교민주주의 지수 등을 통해 민주적 학교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과 관련한 ‘학교민주주의 개선 정도’를 묻는 질문에 54.1%가 개선되었다고 응답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2019년 8월 5일부터 6일까지 경기도내 19세 이상 성인남녀 1,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0%p, 응답률은 7.4%이다. 여론조사기관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서 조사 분석했다.

관련기사





이미지

청년

더보기
대구광역시, 대구형 청년수당 사회진입활동지원금 참여자 모집
[연합뉴스] 대구시는 미취업 청년들의 사회진입을 지원하기 위해 대구형 청년수당인 '사회진입활동지원금(상담연결형)' 참여자를 모집한다. 대구시의 사회진입활동지원금(상담연결형)은 구직활동 수당만을 지급하는 중앙정부 정책과는 달리 청년의 사회진입을 촉진하기 위해 ▲상담연결형(청년생활 종합상담) ▲진로탐색지원형(청년내일학교, 청년학교딴길) ▲일경험지원형(청년사업장-청년잇기예스매칭, 청년Pre-Job)의 프로그램과 사회진입활동지원금(수당)을 동시에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모집하는 상담연결형은 올해 1천명을 지원할 예정이며, 청년센터 제2센터(중구 국채보상로 541)에 마련된 청년상담소에서 청년들의 다양한 고민에 대해 청년의 눈높이에 맞는 청년상담사가 1:1 맞춤형 상담을 받은 경우, 1회에 한해 사회진입활동지원금 30만원을 지원한다. 청년상담소의 상담 분야는 심리, 기초, 취업, 진로, 창업, 청년정책, 부채(금융), 노동(근로), 주거, 과의존, 법률 11개며, 법률상담은 올해 추가된 분야다. 지난해에는 900명의 청년들이 상담에 참여해 785명이 지원받았으며 심리, 기초, 취업 분야의 상담 비중이 높았다. 신청 자격은 대구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만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