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목)

  • 구름조금동두천 30.8℃
  • 구름많음강릉 30.5℃
  • 연무서울 31.6℃
  • 흐림대전 27.5℃
  • 흐림대구 25.9℃
  • 박무울산 22.4℃
  • 흐림광주 26.4℃
  • 부산 22.1℃
  • 흐림고창 26.3℃
  • 흐림제주 24.4℃
  • 맑음강화 30.7℃
  • 흐림보은 27.2℃
  • 흐림금산 25.7℃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4.3℃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오렌지희망재단, 취약계층 아이들의 재능 계발에 총 6억원 후원

서울 ‘오류마을’에서 ‘2019 오렌지재능클래스’ 사업비 전달식 가져

오렌지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정문국)의 비영리공익재단 오렌지희망재단은 서울 구로구 소재 복지시설인 ‘오류마을’에서 ‘2019 오렌지재능클래스 사업비 전달식’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오렌지재능클래스’는 취약계층 아동과 청소년들의 잠재 재능 계발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오렌지희망재단이 서울 소재 아동복지시설에 사업비를 제공하고 복지시설이 연간 스포츠교실을 개최하는 등의 방식으로 운영된다. 2017년 첫 시작 이후 현재까지 재능클래스의 수혜인원은 약 1000명에 이른다. 2019년 오렌지희망재단은 오류마을을 비롯한 36개 시설에 총 6억원을 후원해 700여명 아이들의 꿈 찾기를 응원한다. 수업 과목은 축구·수영·볼링 등 아이들이 선호하는 54개 스포츠 종목으로 꾸려졌으며 여기에 실전 경기 관람 등 다양한 견학 프로그램이 더해져 아이들이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는 디딤돌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성태 오렌지희망재단 사무국장 겸 오렌지라이프 전무는 “2019년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아동들이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출전 등 벌써부터 저마다의 계획을 세우며 오렌지재능클래스를 통해 자신의 꿈을 향해 한발짝 씩 나아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아이들이 오렌지희망재단과 함께 자신의 꿈을 찾고 우리 사회에 나눔의 선순환을 실천하는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학교기업의 재도약을 위하여
학교기업의 재도약을 위해 교육부가 발전적 방향을 모색하고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단계 ‘학교기업 지원사업’의 최종년도를 맞아 천안에서 ‘2019 학교기업 워크숍’을 열고 현장 전문가 100여명과 학교기업의 재도약을 위한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학교 기업이란 특정 학과 또는 교육과정과 연계하여 직접 물품의 제조‧가공‧판매‧용역 등을 제공함으로써, 학생과 교원의 연구‧실습활동을 증진하고, 교내 기술의 사업화 또는 민간이전을 촉진하기 위해 ‘산업교육기관’(또는 산학협력단)이 ‘교내 부서’로서 설치‧운영하는 기관을 뜻한다. 학교기업은 지난 2003년 ‘산업교육진흥 및 산학연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로 제도적 근거가 마련되고, 이듬해 2004년 ‘학교기업 지원사업’이 출범하면서 교육현장에 확산 돼 왔다. 학교기업은 학교의 기술과 연구 성과를 직접 사업화 하거나 용역 형태로 산업현장과 유사한 실무에 적용하는 교육모형으로, 학생에게는 다양한 직무경험과 현장성 높은 실습 교육을 제공하고, 영세 지역산업체에는 제품개발 및 애로 기술 지도를 지원하며, 학교기업의 운영수익은 교육활동에 재투자함으로써 교육투자의 선순환을 도모하는 제도이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지난 1

학교기업의 재도약을 위하여
학교기업의 재도약을 위해 교육부가 발전적 방향을 모색하고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단계 ‘학교기업 지원사업’의 최종년도를 맞아 천안에서 ‘2019 학교기업 워크숍’을 열고 현장 전문가 100여명과 학교기업의 재도약을 위한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학교 기업이란 특정 학과 또는 교육과정과 연계하여 직접 물품의 제조‧가공‧판매‧용역 등을 제공함으로써, 학생과 교원의 연구‧실습활동을 증진하고, 교내 기술의 사업화 또는 민간이전을 촉진하기 위해 ‘산업교육기관’(또는 산학협력단)이 ‘교내 부서’로서 설치‧운영하는 기관을 뜻한다. 학교기업은 지난 2003년 ‘산업교육진흥 및 산학연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로 제도적 근거가 마련되고, 이듬해 2004년 ‘학교기업 지원사업’이 출범하면서 교육현장에 확산 돼 왔다. 학교기업은 학교의 기술과 연구 성과를 직접 사업화 하거나 용역 형태로 산업현장과 유사한 실무에 적용하는 교육모형으로, 학생에게는 다양한 직무경험과 현장성 높은 실습 교육을 제공하고, 영세 지역산업체에는 제품개발 및 애로 기술 지도를 지원하며, 학교기업의 운영수익은 교육활동에 재투자함으로써 교육투자의 선순환을 도모하는 제도이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지난 1


이미지

블라인드 면접도 필요없다! 사이버공간에서 취업하자!
서울시교육청은 19일 오후 2시에 서울 동대문구 소재 한국콘텐츠진흥원 인재캠퍼스에서 특성화고등학교 학생들의 취업역량을 키우기 위하여 ‘제1회 피칭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피칭은 종이 문서 대신 자기소개 영상(피칭, Pitching)을 이용하여 자신의 직무능력을 사이버 공간 상에 올려 기업체에 알리는(캐칭, Catching) 홍보 방법으로 피칭영상을 플랫폼(피칭홈페이지, 기업 홈페이지, 인사담당자 이메일 등)에 언제 어디서든 시·공간의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열정과 능력을 쉽게 소개할 수 있어 채용매칭이 쉽게 이루어질 수 있다. 특성화고등학교 64개교에서 학교대표 선발과정을 통해 총 230여 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오프라인 피칭 1, 2차 예선을 통한 11명, 온라인피칭 10작품, 메이커피칭 6작품을 올려 대상과 우수상을 가린다. 수상은 대상, 우수상, 장려상으로 구분하고 수상자 전원은 교육감상 표창을 수여하며, 한국공항공사, 우리은행의 협찬으로 장학금 및 시상품이 지급된다. 오프라인피칭 분야는 자신의 역량을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것으로 취업피칭과 콘텐츠피칭으로 나뉜다. 2번의 예선을 거쳐 올라온 학생들은 본선에서 뉴스 컨셉으로 취업역량을 표현하거나 동화를 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