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 (목)

  • -동두천 19.7℃
  • -강릉 19.4℃
  • 흐림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2.3℃
  • 흐림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25.2℃
  • 흐림부산 21.6℃
  • -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4.4℃
  • -강화 19.8℃
  • -보은 21.5℃
  • -금산 23.4℃
  • -강진군 23.6℃
  • -경주시 20.4℃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특별칼럼

[박상호의 광화문산책] 길조(吉鳥),길조(吉兆)

길조(吉鳥),길조(吉兆)


2018년 새해가 밝았다. 새해가 주는 기대감과 11일이라는 생소함은 해마다 겪는 것임에도 늘 새롭게 다가온다. 매해 세밑이면 어김없이 여러장의 연하장이 날라 오고, 더하여 요즘에는 SNS에서도 셀 수 없는 인사들이 오고간다. 그 많은 복들을 다 어찌 받을지 알 수 없는 노릇이지만, 그래도 나의 복을 빌어주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음에 감사할 뿐이다.

 

올해 받은 연하장중에 눈에 띄는 한 장이 있다. 흰 눈이 조용히 내려앉은 포근한 눈밭에 까치들이 노니는 모습이 그려진 소박한 엽서다. ()을 유난히 좋아하기도 하지만, 연하장에서 까치와의 조우는 근래에 드물었던 까닭일까? 더욱 더 정감이 간다.

어린 시절 내가 자란 누상동 수성동계곡 근처에는 당시에는 길조(吉鳥)의 으뜸이던 까치가 참 많이 살았다. 아침이면 까치 소리에 잠을 깰 정도였는데, 그 시절 매일 듣는 까치 소리에 어머니는 늘상, “까치 소리가 힘찬걸 보니 오늘은 좋은 일이 생길 모양이다...” 하고 미소 지으셨다. 길조(吉兆)임을 떠나서, 넉넉지 못한 환경 속에서도 아침마다 처음 접하게 되는 그 소리를 희망의 소리로 받으신 것이리라.

 

그리 오랜 세월이 지나지 않았음에도, 까치는 이제 가끔 추억 속에서나 길조로 대접을 받을 뿐이다. 서울시 공식 상징새인 이 길조(吉鳥)는 불행하게도 최근 5년간 서울시에서 포획한 유해동물 1위에 그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제는 흉조(凶鳥)라고 불러야 하나?

문득, 까마귀가 생각난다. 예전에는 쉽게 보기조차 어려웠던 흉조(凶鳥)의 대표 까마귀는 이 곳 광화문 시내에도 출몰할 만큼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새가 되었다. 전에는 가끔 기분이 좋지 않은 날 녀석을 마주하게 되면 왠지 꺼림칙한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이내 길조인 까치 울음소리를 매일 들었던 어린 시절, 매일 좋은 일이 일어난 것이 아니잖아?’ 라고 자문하며 쓴웃음을 짓곤 했다.

 

일본에서는 전통적으로 까마귀가 길조(吉鳥)라고 한다. 아마도, 우리나라의 까치처럼 지천에 까마귀가 널렸기 때문일 것이다. 매일 마주치는 까마귀를 흉조라고 하면 일상이 얼마나 흉흉했을까 생각해 보면 당연한 귀결이다. 우리의 조상들도 주변에 지천인 까치이기에 오히려 이를 길조(吉鳥)로 여기고 그 소리를 희망의 길조(吉兆)로 삼았을 것이다.

새해 오고가는 축복의 인사, 넘쳐나는 SNS 메시지, 이 모든 것이 우리에게는 새로운 희망을 알리는 길조(吉兆)이리라. 2018년 좋은일만 가득할 것이라는 새희망으로!

 


(사) 미래창업창직포럼, 미래사회의 새로운 직업 창출 목표로 정식 출범
미래사회의 청장년들에게 필요한 새로운 직업세계를 제시하는 대안적 창업교육단체인 ‘사단법인 미래창업창직포럼’이 발족했다. (사)미래창업창직포럼은 기존의 제도권 고등교육기관이 제공하지 못하는 청년들의 창업·창직 교육의 콘텐츠를 개발하고, 미래의 새로운 직업세계에 효과적으로 대비한다는 취지이다. 미래창업창직포럼은 지난 26일 성남시 소재 파이교육그룹에서 총 33명의 발기인 가운데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김혜원 교수(호서대)는 “우리사회의 청장년층이 살아가야 하는 미래사회의 직업이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을 함께 하자”며 “교육의 본질을 회복하고, 청년들에게 삶의 터전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설립 취지를 설명했다. 이를 위해 창업, 창직을 위한 프로젝트 중심 현장형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정부 및 지자체의 창업 및 창직 지원사업을 수행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미래의 창업·창직의 구체적인 내용을 준비하기 위해 사회 각계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월 1회 포럼을 적극 운영하기로 했다. 이날 이사장으로 선출된 김주영 파이교육그룹 대표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직업세계의 큰 변화가 예상된다”며 “그동안 대안대학 파이 등을 운영하면서 쌓아온 연구와 성과를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