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5 (금)

  • -동두천 24.4℃
  • -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26.7℃
  • 맑음대전 26.2℃
  • 구름조금대구 22.0℃
  • 흐림울산 19.7℃
  • 구름조금광주 28.1℃
  • 구름많음부산 21.7℃
  • -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3.5℃
  • -강화 24.0℃
  • -보은 25.0℃
  • -금산 24.4℃
  • -강진군 25.1℃
  • -경주시 19.5℃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특별칼럼

[이희석의 캄보디아 통신] 41. 캄보디아의 변화하는 모습 ② 먹거리 문화

캄보디아인들에게 먹거리는 매우 중요하다. 물론 다른 나라에서의 먹거리가 중요하지 않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캄보디아는 가난한 나라로서 지목되어 전세계적으로 먹거리 조차 없는 나라로 인식되어 왔다.

그러나 사실 캄보디아만큼 먹거리가 풍족한 나라도 없는 듯하다. 기자가 12년 전부터 보아 온 캄보디아는 그 동안 잘은 먹지를 못했지만 끼니를 거르거나 굶어 죽는 경우는 없었다는 사실이다. 쌀농사를 주업으로 하는 농업 국가여서인지 풍족한 쌀 종류만 보아도 그렇다. 매일 아침 주식으로 하는 꾸이띠오라 불리우는 쌀로 만든 국수나 버버라 부르는 쌀죽, 그리고 각종 언섬, 바나나 잎에 싸서 만든 찹쌀밥 등은 찰지지는 않지만 사람들이 먹고 사는 데는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그리고 톤레삽과 메콩강을 중심으로 서식하는 다양한 물고기종은 이들에게 단백질 공급의 주요 수단이 되기도 하여, 민물고기 섭취를 통해 주요 영양소 공급도 이루곤 하는 국민들이었다.


그리고 이들의 식 습관이 밥이나 국수 하나에 반찬 한가지 정도 하는 간단한 것이어서 먹고 사는 문제에 대해 그리 중요하게 생각을 하지 않은 것도 이 나라를 지켜 온 원인이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다. 오랜 식민지와 내전 그리고 킬링필드라는 역사적 현실 속에서 가난이라는 대물림을 하여 온 이들에게 국가의 독립과 점차 자리를 잡아 가고 있는 자본주의 경제 상황 등이 이들의 먹거리 문화도 완전히 바꾼 계기가 되었다.

이들 나라에서 한 1년만 살면서도 쉽게 느낄 수 있는 것은 다양한 내용의 파티 문화다.


결혼과 생일 그리고 집안의 경사 때 마다 손님을 초대해 놓고 벌이는 파티는 이들에게 있어 경제 상황이 좋아지면서 가장 빠른 변화를 갖고 오는 문화가 되었다.

음식은 주로 외주를 주어 전문적으로 대형 텐트와 심지어는 에어컨까지 구비하여 꾸미는 일종의 일회적 식당에 가까운 인척 및 친구들을 초대하여 벌이는 파티에는 다양한 음식들로 처음 보는 이들에게는 입을 못 담을 정도로 많고 다양한 음식들을 준비하여 손님 접대를 하곤 한다. 이들에게 있어 빠질 수 없는 것이 연주팀과 가수들을 초청하여 파티를 마칠 때가 되면 남녀노소 불문하고 전통 춤으로 마무리하는 모습은 캄보디아만의 독특한 풍경이 아닐 수가 없다.

요즘의 변화된 모습은 1인당 10불이 넘는 다양한 뷔페 식당을 가족끼리 친구끼리 찾아 다양한 음식 문화를 즐긴다. 한달 평균 임금 200달러정도 하는 이들에게 있어 1인당 10달러씩 하는 식사를 한다는 것은 외국인들의 눈으로 볼 때는 미스터리한 일이기도 하지만 저녁 마다 자리가 없을 정도로 붐비는 것을 보면 나라 경제가 좋아진 것만은 사실인 듯하다.


회전식 회를 파는 일본의 식 문화를 본 따 조성된 수끼(샤브샤브 일종) 식사는 이들에게 보편화된 모습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물론 서민들에게는 아직도 경제적으로는 무리가 따르지 않을 수 없다.

최근 느끼는 점 하나는 거리마다 늘어선 돼지고기와 소고기, 닭고기 바비큐가 성시를 이루고 있다. 1키로에 10달러 내외하는 돼지 갈비 바비큐와 통소를 잡아다가 생고기로 바비큐 해 주는 노점상들이 짭짤한 수익을 이루고 있다. 돼지갈비는 한국식으로 가진 양념을 하여 숯불에 구어 주는 것이 맛이 일품이며, 통소를 잡아다가 좋은 살코기를 떼어 그램당 판매하는 소고기 바비큐 또한 많은 사람들이 사다가 집에서 앙코르맥주(현지 맥주)와 함께 즐기는 모습을 흔히 볼 수가 있다.


매일 매일의 변화되는 캄보디아의 식문화는 일부 부유층에서는 이젠 유기농 먹거리를 찾을 정도로 발전되어 가고 있다.

커피 문화와 한국의 뚜레쥬르 빵에 대한 믿음과 신뢰가 프랑스 식민지하 맛본 빵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있으며, 각종 외국계 식사 문화도 다양하게 접할 수 있는 것 모두가 먹거리 문화의 변화된 모습이다.


(사) 미래창업창직포럼, 미래사회의 새로운 직업 창출 목표로 정식 출범
미래사회의 청장년들에게 필요한 새로운 직업세계를 제시하는 대안적 창업교육단체인 ‘사단법인 미래창업창직포럼’이 발족했다. (사)미래창업창직포럼은 기존의 제도권 고등교육기관이 제공하지 못하는 청년들의 창업·창직 교육의 콘텐츠를 개발하고, 미래의 새로운 직업세계에 효과적으로 대비한다는 취지이다. 미래창업창직포럼은 지난 26일 성남시 소재 파이교육그룹에서 총 33명의 발기인 가운데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김혜원 교수(호서대)는 “우리사회의 청장년층이 살아가야 하는 미래사회의 직업이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을 함께 하자”며 “교육의 본질을 회복하고, 청년들에게 삶의 터전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설립 취지를 설명했다. 이를 위해 창업, 창직을 위한 프로젝트 중심 현장형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정부 및 지자체의 창업 및 창직 지원사업을 수행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미래의 창업·창직의 구체적인 내용을 준비하기 위해 사회 각계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월 1회 포럼을 적극 운영하기로 했다. 이날 이사장으로 선출된 김주영 파이교육그룹 대표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직업세계의 큰 변화가 예상된다”며 “그동안 대안대학 파이 등을 운영하면서 쌓아온 연구와 성과를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