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4.6℃
  • 맑음서울 15.8℃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9.1℃
  • 구름조금울산 15.9℃
  • 맑음광주 18.2℃
  • 구름많음부산 17.8℃
  • 맑음고창 15.7℃
  • 구름많음제주 18.3℃
  • 맑음강화 15.5℃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6.6℃
  • 구름조금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교육칼럼

[하태규의 교육컬럼]교육은 아이들 속을 뒤집어 놓는 것이다

URL복사

교육은 아이들 속을 뒤집어 놓는 것이다

 

 

하태규 (기독혁신학교 LboT 이사장)

 

속 뒤집어 놓는 아이들

자녀를 양육하거나, 학생들을 가르치다 보면 흔히 발생하는 사건이 있다. 그것은 내 자식이 혹은 내 학생이 “말을 잘 안 듣는다”는 것이다. “말을 안듣는다”는 것은 부모와 교사 입장에서 보면 참으로 심각한 문제다. 부당한 요구를 하는 것도 아니고, 다 자녀와 학생 잘 되라고 하는 이야기인데, 그 정도도 듣지 않으면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가? 속상하고, 부모나 교사도 속상하고 화가 나기 마련이다. 여기서 잠깐! 이런 상황에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부모나 교사도 인내의 한계치가 있다. 아무리 성인군자라도 도를 넘었다 생각되면 화가 치미는 것인데, 어떻게 하면 좋은가? 흔한 갈등은 특별한 방법으로 접근해야 한다.

 

 

속이 차 있기에 뒤집어 놓을 수 있다.

우리가 아이들을 대할 때 결코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나이는 어리고, 아직 성장기에 있지만, 인격적으로 우리보다 부족한 존재는 아니란 것이다. 물론 사람마다, 인간의 인격이 완성되는 시기나, 인격의 기준이 다를 수 있지만, 기본 욕구를 요청하는 시기를 지나, 자기 주장을 할 시기가 되면, 이미 인격적으로 우리와 다를 바 없다고 생각해야 한다. 우리 속을 뒤집어 놓는 속타는 이야기나 말 대꾸는 속이 없어서가 아니라, 속이 차있어서 그런 것이다. 아이들 속에 주변 사람들의 속을 뒤집어 놓을 만한 것을 품고 있기에, 우리는 우리 속을 뒤집는 그 아이들의 속을 들여다 보아야 한다.

 

우리도 아이들의 속을 뒤집어 놓아야 한다.

우리도 가만히 있을 수 없다. 우리 속을 뒤집어 놓았으니, 우리와 같은 인격체인 아이들 들의 속도 뒤집어 놓아야 한다. 그런데 이 때 한가지 생각해야 할 것이 있다. 우리 아이들이 우리보다 훨씬 머리도 좋고, 힘이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그래서 우리 아이들이 기필코 다음 번에도 우리 속을 뒤집어 놓을 것이라는 사실이다. 그러면 우리 아이들의 속을 무엇으로 뒤집어 놓아야, 다음 번에는 우리 속을 뒤집어놓지 않을까?를 생각해야 한다. 그것이 교육의 우선순위를 결정하게 해야 한다. 성적을 올리려고 압력을 가하는 것은 가장 어리석은 방법이다. 그것을 강조하면 우리 속만 뒤집어진다. 아이들에게 좋은 것을 그들 속에 심어주어야 한다. 우리를 아름답게 보게 하려면, 아름다움을 속에 넣어야 하고, 우리를 밝게 보게 하려면, 밝음을 그 속에 넣어주어야 한다. 좋은 것을 속에 심어 속을 뒤집어야 한다.

 

교육은 속을 뒤집기로 결심하는 것이다.

교육은 아이들 속에 자리 잡고 있는 ‘속(俗)된 속’을 버리는 것을 도와주는 것이다. ‘속(俗)’은 살면서 생기는 어쩔 수 없는 환경이지만, 부정적인 환경을 그냥 두고는 교육은 지속될 수 없다. 그래서 교사나 학부모는 이런 결심을 해야 한다. 아이들의 속을 뒤집어 놓겠다. 그 속을 뒤집지 않고는 교육이 자리 잡을 수 없다. 아이들이 우리의 적은 아니다. 그러나, 그 ‘속’은 때때로 우리의 적이다. 우리가 아이들의 속을 뒤집어 놓지 않으면, 계속 우리의 속을 뒤집어 놓을 것이다. 교육은 아이들 속을 ‘확’ 뒤집는 것이다.

 

포토뉴스

더보기

미래교육

더보기
전국 모든 교대·국립사범대에 미래교육센터 18개 추가 설치
(파이에듀뉴스) 전국의 모든 교육대학 및 국립 사범대학에 미래교육센터 18개를 추가로 설치해 예비교원의 원격교육역량을 개발한다. 교육부는 교육대학과 국립 사범대학에 미래교육센터를 구축하는 '교원양성대학 원격교육 역량강화 사업'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미래교육센터가 설치되지 않은 전국 모든 교대와 국립 사범대에 59억 4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할 게획으로, 초중등학교 지원 등 역할 수행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추가 설치되는 곳 중 교대는 경인교대, 춘천교대, 부산교대, 진주교대, 광주교대, 청주교대, 공주교대, 제주대이며 사대는 부산대, 경상대, 충남대, 전북대, 안동대, 순천대, 목포대, 제주대, 인천대, 한국교원대 등 총 18곳이다. 특히 이 사업은 '한국판 뉴딜사업'의 하나로, 지난해 공모를 통해 전국 10개 대에 미래교육센터를 설치해 코로나 이후의 시대를 대비한 교원양성 환경을 구축했다. 이에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오는 7일에 미래교육센터 설치를 앞두고 있는 대학을 위해 현재 운영 중인 대학의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사업 계획을 안내하는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미래교육



이미지

청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