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2 (일)

  • 흐림동두천 6.5℃
  • 흐림강릉 9.7℃
  • 서울 7.7℃
  • 대전 8.6℃
  • 흐림대구 8.3℃
  • 흐림울산 9.9℃
  • 흐림광주 11.1℃
  • 구름많음부산 10.9℃
  • 흐림고창 9.3℃
  • 흐림제주 15.3℃
  • 흐림강화 6.9℃
  • 맑음보은 6.8℃
  • 구름조금금산 7.8℃
  • 구름조금강진군 11.4℃
  • 흐림경주시 8.0℃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옥천군, 아동친화도시 인증 공식 선포

URL복사

 

충북 옥천군이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공식적으로 선포했다.

 

군은 지난 12일 오후 군 청사 1층 현관에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현판식을 했다. 이날 현판식에는 김재종 군수를 비롯한 군 의원, 아동친화도시추진위원, 아동참여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국내에선 현재 101개 시·군이 아동친화도시 추진을 하고 있고 옥천군은 지난 9월 25일 전국의 군 단위 지자체 중 4번째로 유니세프로부터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았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준수해 모든 아동의 불평등과 차별을 없애고 아동친화도시 인증 10개 원칙에 따라 아동의 권리가 온전히 보장되는 지역사회 구현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은 아동 참여 활성화, 아동 권리 홍보 및 교육, 안전한 생활환경 구축 등 아동정책 수립과 예산편성 과정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올 한해 옥천군은 아동 의견을 군정에 적극 반영하는 사업을 펼쳐왔다.

 

부모가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도록 충북 도내 최초 공립 청산지역 아동센터를 개소(2020년 7월 1일)했고, 어린이집 5개소를 국공립으로 전환해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이 34%(충북 평균 12%)에 이르렀다.

 

또한 관내 20개 소 초, 중, 고생을 위한 방역용품 4천230세트 전달, 평생학습원 로비 북카페 조성, 원격수업 태블릿 PC 250대를 지원했다.

 

김재종 군수는 "아동에게 무엇이 필요한지 가장 잘 아는 사람은 아동이기 때문에 아동을 위한 정책은 아동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며 "앞으로 아동의 의견을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아동친화도시(Child Friendly Cities)는 1989년 유엔에서 채택한 유엔아동권리협약에 따라 아동 목소리와 의견이 반영되는 행정체계를 구축한 지역사회를 말한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서 제시한 아동 참여, 아동 친화적 법체계, 예산 등 아동친화도시 조성 10가지 기본원칙을 이행한 기초지방자치단체를 아동친화도시로 인증하고, 자격은 4년간 유지된다.

(끝)

 

출처 : 옥천군청 보도자료

포토뉴스

더보기

미래교육

더보기
AI 학습모델 개발 및 활용 촉진 위한 ‘AI 음성데이터’ 온라인 경진대회 공모
(파이에듀뉴스) 우리는 데이터 속에 새로운 시대를 맞고 있다. AI 자율 주행 차량에서 휴머노이드 로봇 및 AI 음성인식 디바이스, 스마트홈 장치에 이르기까지 우리 주변의 세계는 근본적인 변화를 겪어 가고 있으며, 또한 우리의 삶의 방식을 변화시키고 있다. 여기에 다양하고 우수한 음성 데이터 세트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다. 사단법인 한국인공지능협회와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전문기업 솔루게이트가 공동 주관으로 음성 AI 학습데이터 구축을 기반으로 AI 학습모델 개발 및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AI 음성데이터' 경진대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대회 참가는 대학교, 연구소, 기업, 창업자 등 관련자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 팀의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데이터 세트와 AI의 접목으로 빠른 시간 안에 사용패턴을 자동으로 학습하고 보다 나은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한다는 목표로 참가 접수는 6일 오후 6시까지 한국인공지능협회 홈페이지 통해 접수하면 된다. 주요 과제는 3가지로 첫 번째는 고령층 음성데이터에 대한 인식률 경합으로 달성 목표는 현재의 수준에서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음성 인식률이 낮은 점을 보완해 향후 고령층의 음성 인식률을


접촉 시대의 종말, 지금과는 완전히 다른 연결이 시작된다
(파이에듀뉴스) 비즈니스북스가 언택트 시대의 콘택트 기술인 온택트 트렌드를 담은 "모바일 미래보고서 2021"을 펴냈다. 이 책은 대한민국 혁신 기술의 최전선에서 일하는 실무자들로 구성된 IT 전문 포럼 커넥팅랩의 저서로 2021년을 주도할 차세대 기술과 비즈니스를 담고 있다. 최근 코로나19는 우리 사회 전반을 완전히 바꾸어 놓았다. 전 세계적으로 가급적 사람과 접촉하지 않는 행태, 즉 비대면을 의미하는 '언택트'라는 트렌드가 생겨났다. 이는 단순히 사회,문화 현상에만 머물지 않고 '온택트'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트렌드로 진화하고 있다. 온택트는 언택트에 온라인을 통한 연결을 더한 개념이다. 즉 온라인상에서 이뤄지는 외부 활동과 비대면 거래 등은 모두 온택트의 범주에 포함된다. 온택트 시대에는 온라인 플랫폼과 AI, 스마트 디바이스 등을 기반으로 디지털 영역에서 일상생활과 산업 활동을 영위하는 진정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펼쳐질 것으로 예측된다. "모바일 미래보고서 2021"은 이처럼 본격적으로 도래한 온택트 사회에서 가장 핵심이 될 산업인 AI,스마트 디바이스,빅데이터,디지털 마케팅,커머스,금융 분야의 변화를 분석하고 2021년 트렌드를 전망한다. 책

이미지

청년

더보기
진주시, '청년허브하우스 건립' 설계 공모 당선작 선정
경남 진주시는 '성북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청년허브하우스' 건립을 위해 건축 설계를 공모한 결과 ㈜한길종합건축사사무소 작품이 최종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심사에서 설계 공모 심사위원회는 청년허브하우스의 역할과 비전에 알맞은 최적의 설계안을 선정하기 위해 원도심 활력 방안에 따른 지역과의 조화와 다양한 체험 제공 가능성 등에 주안점을 두고 심사했다. 당선작은 도심에 머무는 공간으로서 공간의 계획이 우수하고 기존 청소년수련관 건물과의 조화를 고려해 대지레벨에 대한 고민과 실내 공간 계획, 프로그램별 사용에 따른 동선 계획 등을 건축적으로 다양하게 표현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진주시가 추구하는 '사람이 가득한 마을 활력 거점으로'라는 열린 쉼터의 목적에 부합하고 접근성 및 가로활성화에 기여하는 건축 계획으로 주변 건축물에 위압감을 주지 않는 점 등을 우수하게 표현했다는 평이다. 진주시는 당선작 설계자와 오는 12월 실시설계 용역 계약을 체결해 약 6개월간의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하반기에 착공할 예정이다. 진주시 관계자는 "청년허브하우스가 건립되면 다목적 강당의 가변적 공간구성, 4차 산업 분야의 직업 및 진로 체험을 통해 전문기술 교육 공간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