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5.4℃
  • 서울 25.8℃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조금울산 34.0℃
  • 맑음광주 31.5℃
  • 구름조금부산 30.2℃
  • 구름많음고창 31.7℃
  • 구름조금제주 34.2℃
  • 흐림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9.4℃
  • 구름많음금산 32.0℃
  • 구름조금강진군 32.1℃
  • 구름조금경주시 34.0℃
  • 맑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부스러기사랑나눔회, 코로나19 극복 위한 소상공인·지역아동센터 식비 지원

전국 지역아동센터 180개소 식비, 전국 180개소 소상공인 지원

 

 

(파이에듀뉴스) 부스러기사랑나눔회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KB국민은행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결식아동 지원 - 음식점’’ 사업을 통해 소상공인 및 지역아동센터 식비를 지원한다.

‘KB국민은행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결식아동 지원 - 음식점’’ 사업은 KB국민은행의 후원을 받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 부스러기사랑나눔회가 주최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소상공인의 직·간접 매출 증대를 위한 실질적 지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하고 도시락&식사 등을 지원해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아동·청소년의 결식을 보완하도록 돕는다.

사업은 1억원 규모로 진행되며 전국 지역아동센터 180개소와 해당 지역아동센터와 매칭된 전국 음식점 180개소에 지원이 이뤄진다.

KB국민은행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제가 위축되고 소상공인 매출이 감소되는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식비 지원이라는 현실적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했다.

음식점에 지원된 지원금은 지역아동센터를 1:1 매칭해 이용 아동·청소년·종사자가 식사 혹은 도시락을 구매할 수 있도록 사용된다.

윤종선 부스러기사랑나눔회 상임이사는 “코로나19 장기화가 사회 전반적으로 많은 영향과 변화를 주고 있다. 소상공인 지원과 더불어 지역아동센터까지 동시에 지원이 이루어져 지역을 살리는 매우 의미 있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센터를 이용하는 아동·청소년·종사자가 고른 영양을 섭취하고 건강한 식사를 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스러기사랑나눔회는 1986년 1000원의 생명 씨앗으로 시작하여 ‘빈곤환경의 모든 아동이 삶의 주체로서 행복하고,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아동권리를 보장한다’는 미션을 가지고 32년간 빈곤 환경의 아이들과 그 가정을 위해 아동 중심, 현장 중심, 후원자 중심의 원칙 아래 다양한 나눔 실천에 앞장서고 있는 아동복지기관으로 2020년까지 빈곤·결식아동이 한 명도 없는 나라를 만드는 ‘빈나2020’의 꿈을 향해 노력하고 있다.


미래교육

더보기
충남교육청,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교육시설물 복구 총력
충남교육청은 지난 7월 23일부터 내린 긴 장맛비로 인해 피해가 발생한 학교와 교육시설물에 대한 복구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집중호우로 7일 관내 학교시설 중 토사 유실 20곳, 옹벽파손 4곳, 침수 5건, 기타 물품파손 6건으로 총 30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교육청에서는 침수, 비탈면 토사 유실 등 시급한 복구가 필요한 피해에 대해 지방자치단체 재해복구예산 집행요령에 따라 특별교육재정소요경비, 예비비 등 활용 가능한 자체 재원을 지원해 신속한 복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충남교육청은 '학교시설 재난 및 사고 현장 조치 행동 매뉴얼'에 따라 재난 대비 상황관리전담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상시 예찰 활동 및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김지철 교육감은 지속하는 집중호우로 재난학교가 발생하자 예정된 휴가를 취소하고 천안·아산지역 재난학교와 학교시설에 설치된 이재민 수용시설을 방문해 위로하고 학교 현장을 점검했다.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조철기 위원장은 재해학교 현장을 방문해 교직원을 격려하고 긴급복구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원규 안전총괄과장은 "학사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재난 교육시설물의 신속한 복구에 필요한 모든 행·재정적 지원을 다 하겠다"고

충남교육청,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교육시설물 복구 총력
충남교육청은 지난 7월 23일부터 내린 긴 장맛비로 인해 피해가 발생한 학교와 교육시설물에 대한 복구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집중호우로 7일 관내 학교시설 중 토사 유실 20곳, 옹벽파손 4곳, 침수 5건, 기타 물품파손 6건으로 총 30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교육청에서는 침수, 비탈면 토사 유실 등 시급한 복구가 필요한 피해에 대해 지방자치단체 재해복구예산 집행요령에 따라 특별교육재정소요경비, 예비비 등 활용 가능한 자체 재원을 지원해 신속한 복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충남교육청은 '학교시설 재난 및 사고 현장 조치 행동 매뉴얼'에 따라 재난 대비 상황관리전담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상시 예찰 활동 및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김지철 교육감은 지속하는 집중호우로 재난학교가 발생하자 예정된 휴가를 취소하고 천안·아산지역 재난학교와 학교시설에 설치된 이재민 수용시설을 방문해 위로하고 학교 현장을 점검했다.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조철기 위원장은 재해학교 현장을 방문해 교직원을 격려하고 긴급복구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원규 안전총괄과장은 "학사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재난 교육시설물의 신속한 복구에 필요한 모든 행·재정적 지원을 다 하겠다"고


이미지

청년

더보기